회원 로그인
회원 가입
자동등록방지 숫자를 순서대로 입력하세요.
회원가입으로 서비스 약관개인정보 보호 정책에 동의합니다.



지역퍼스트 신문보기
파주뉴스 | 교육/사회복지 | 문화/스포츠뉴스 | 치안/안보/소방 | 나눔/단체 | 동영상뉴스
파주뉴스    |  퍼스트뉴스  | 파주뉴스
파주시, 제10회 경기도 청렴대상‘기관상’수상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트위터로 보내기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카카오스토리으로 보내기 밴드로 보내기
작성자 퍼스트신문 작성일 21-07-17 13:33 댓글 0

퍼스트신문  / 파주뉴스


파주시가 2021년 ‘제10회 경기도 청렴대상’에서 청렴도 향상 우수기관으로 선정돼 시상금 500만원과 함께 기관표창을 수상했다.

청렴대상(기관상)은 경기도 내 31개 시·군 중 청렴시책 개발노력과 청렴도 향상을 위해 노력한 기관을 발굴해 시상하는 제도다. 서류검토와 현지실사, 내·외부전문가로 구성된 심사위원회가 열리는데, 시·군 담당자의 청렴 자율시책 제안설명과 질의응답, 위원회 최종심의 등 총 3단계의 철저한 검증 과정을 통해 우수기관을 선정한다.

파주시는 국민권익위원회에서 매년 주관하는 청렴도 평가에서 2018년 2등급, 2019년4등급, 2020년 3등급 등 널뛰기 평가를 받아, 올해 초부터는 청렴도를 향상하기 위해 분야별 종합대책을 수립하는 등 다양한 청렴활동을 펼쳤다.

시는 지난 해 부진했던 분야를 집중분석하고 민원, 예산, 인·허가 등 취약분야의 청렴도를 높이기 위해 종합대책을 수립했다. 또한 파주시청 공직자들 스스로 청렴에 관심을 가질 수 있도록 청렴활동으로 우수한 성과를 내는 부서와 개인에게 포상하고 인사가점을 부여하는 등 다양한 인센티브를 제공해 동기부여하고 있다.

내부청렴도 향상을 위해 그동안 청렴도 하락의 원인이었던 갑질문화, 부당한 업무지시, 부적절한 예산집행 등의 관행을 타파하기 위해서도 노력했다. 격주로 ▲자가진단  ▲5급 이상 관리직 부패위험성 조사 ▲업무추진비 공개 ▲익명제보시스템(헬프라인) 등을 운영하며 실무를 맡고 있는 직원들의 고충에 귀 기울였다.

또, 경찰서, 교육청 등 10여개 유관기관과 청렴 협의체를 구성하고 민원대행업체인 지적측량협회, 건축업협회 등과 청렴MOU를 맺는 등 외부청렴도 향상에도 매진했다.

파주시의 이런 노력은 대외적으로도 인정받아, 국민권익위원회 주관 ‘전국 자치단체 청렴 워크숍’에서 다양한 청렴도 향상 시책을 자치단체 대표로 발표하기도 했다.

최종환 파주시장은 “무엇보다 파주시 공직자의 청렴의식이 향상된 것을 증명한 값진 결과”라며 “모든 직원들이 합심해 이룬 이번 수상을 계기로 앞으로도 더 청렴하고 신뢰받는 시정구현을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퍼스트뉴스의 최신글
  파주시, 파주메디컬클러스터 조성 순항
  파주시, 리비교 및 문화공원 역사‧관광 명소로…
  파주시, 더 쾌적한 도로환경 조성한다
  파주시, 임진각 평화 곤돌라 관광객을 위한 갤…
  파주시, 운정 신도시 어디든 찾아오는 버스 만…
  파주시, 민통선 내 평화농장 남북농업협력 거점…
  파주시, 한반도 생태평화 종합관광센터 공정률 …
  파주시, 청년과 함께하는 정책 실현
  파주시, 읍 면 소규모학교에 전폭 지원
  파주시, 영농형 태양광 실증시범 연구 박차
퍼스트신문 - 미래가치를 추구하는 2022년 01월 29일 | 손님 : 9 명 | 회원 : 0 명
퍼스트뉴스
파주뉴스 
교육/사회복지 
문화/스포츠뉴스 
치안/안보/소방 
나눔/단체 
동영상뉴스 
시정
시정 
시의회 
주민자치 
인터뷰
정치인 
경제인 
예술인 
단체장 
우리동네업소소개
음식 
서비스 
판매 
의료 
교육 
매매 
퍼스트신문 회사소개    |    회원가입약관    |    개인정보처리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거부    |    기사제보    |    광고안내/신청
  • 퍼스트신문 | 발행인 : 김양호 | 편집인 : 김영렬 | TEL : 070-8716-6885
    주소 : 경기도 남양주시 화도읍 먹갓로서길29 104호 | 사업자등록번호 : 132-86-01106 | 신문사업등록번호: 경기다50146 |
    Copyright© 2015~2022 퍼스트신문 All right reserved